스마트한 수박 보관법

BL_0709_960640_01

 

여름철을 대표하는 과일, 수박. 시원하고 달콤한 맛으로 모두에게 사랑받는 수박이지만 부피가 커 한 번에 다 먹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늘은 안전하게 오래 수박을 보관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수박을 먹고나면 남은 수박은 자른 단면만 비닐 랩으로 씌워 껍질째 냉장고에 보관하곤 합니다. 하지만 수박을 자른 상태로 냉장고에 두면 하루만 지나도 식중독을 일으키는 황색포도상구균이 생깁니다. 한국소비자원의 실험 결과에 따르면, 반으로 자른 수박을 랩으로 포장해 7일 동안 보관했을 때 수박 겉 부분의 세균수(최대 42만 cfu/g)가 반으로 자른 직후(140 cfu/g)보다 약 3,00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깍둑썰기로 밀폐용기에 담아 7일 동안 보관한 수박의 세균수(500 cfu/g)는 상대적으로 현저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수박은 그 보관방법에 따라 세균의 증식 속도가 매우 달라집니다. 때문에 수박을 살 때에는 가급적 온전하게 동그란 상태의 수박을 사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반으로 자른 수박을 산다면 먹기 전에 자른 단면을 1 cm 정도 잘라내고 먹는 것이 안전합니다.

 

수박을 자를 때에는 자르기 전에 베이킹소다로 수박 겉면을 깨끗하게 씻어내야 합니다. 베이킹소다는 과일이나 채소 겉표면에 붙은 이물질을 닦아내는 데 탁월한 효과가 있는데, 수박을 자를 때 사용할 칼과 도마도 함께 닦는 것이 좋습니다. 이후 껍질을 완전히 제거하고 깍둑썰기로 수박을 썰어 밀폐용기에 담아두면 안전하게 수박을 보관할 수 있습니다.

 

썬 수박은 큰 그릇보다 작은 그릇에 여러 번 나누어 담는 것을 추천합니다. 담을 때는 빈틈없이 수박을 담아 과육 표면의 공기 접촉을 최대한 줄여야 쉽게 상하지 않습니다. 이 때에도 보관은 1주일 이상을 넘기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험에서는 보관 방법에 관계 없이 냉장 보관한 수박에서 모두 하루가 지나면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되었습니다. 이는 수박을 자르는 과정에서 껍질 부분에 있던 세균이 안쪽으로 옮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결국 칼과 도마를 깨끗이 관리하고 수박을 먹을 때는 되도록 자른 당일에 먹는 것, 남은 부분은 작게 잘라 밀폐용기에 보관하는 것이 최선입니다.

 

여름철 꼭 찾게 되는 수박, 스마트한 보관법으로 더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 보내시길 바랍니다.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